홍해를 건너서

홍해를 건너 서서
출애굽기 14:10-20

출애굽한 이스라엘 백성들의 광야 생활을 보면 그야말로 하나님을 바라는 것이 무엇인지를 잘 알 수 있습니다. 그들이 세상 바라보는 일에서 돌아서서 하나님을 바랄 때는 선하신 인도하심이 있었으나, 다시 세상을 바랄 때는 환란과 심판이 있었습니다. 우리의 인생살이도 마찬가지입니다. 신앙으로 산다는 것은 실로 하나님을 바라보며 광야같은 세상을 건너는 것과 다르지 않습니다. 출애굽 사건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장면, 아무리 보고 또 보아도 감동적인 장면은 역시 홍해를 건너는 사건입니다. 그 장면을 오늘 다시 펼쳐보면서 나의 삶과 우리 교회의 현실 속에서 과연 우리는 무엇을 바랄 것인가 생각하며 은혜를 나누고자 합니다. 
 
홍해바다를 건너는 사건은 대역전극입니다.  
출애굽한 이스라엘 백성들의 상황은 그야말로 ‘산 넘어 산’이었습니다. 이스라엘은 애굽에서 나온 후에, 이상하게도 가나안 땅까지 빨리 가는 길을 택하지 않고 빙 둘러서 갔습니다. 애굽의 바로 왕이 마음을 바꿔 추격해오지 못하도록, 되도록 멀리 도망가는 것이 보통의 생각일텐데 웬일인지 그들은 지중해 연안의 지름길이 아니라 먼 홍해 광야길로 빙 둘러 가는 길을 택하여 걸어갔습니다. 하나님은 왜 모세를 통해서 이스라엘 백성들을 그런 길로 인도하셨을까요? 왜 도망갈 곳도 없는 협곡 사이에 진을 치는 자살행위를 하게 하셨을까요? 출애굽기 14장을 보면 아마도 이러한 이유 때문에 바로의 군대가 추격해온다는 소식을 듣고 백성들의 마음은 더욱 절망적으로 녹아내렸을 것입니다. 진퇴양난 속에 빠졌기 때문입니다. 애굽에서 종살이 하면서 군사교육도 한번 받아보지 못했던 백성들이었으니 사태가 이런 지경에 이르렀을 때 백성들이 울부짖으며 모세를 원망한 것은 당연한 일이었습니다. “그들이 또 모세에게 이르되 애굽에 매장지가 없으므로 당신이 우리를 이끌어내어 이 광야에서 죽게 하느뇨, 어찌하여 당신이 우리를 애굽에서 이끌어내어 이같이 우리에게 하느뇨. 우리가 애굽에서 당신에게 고한 말이 이것이 아니뇨. 이르기를 우리를 버려두라. 우리가 애굽 사람을 섬길 것이라하지 아니하더뇨. 애굽 사람을 섬기는 것이 광야에서 죽는 것보다 낫겠노라.”(출 14:11-12) 
     이런 상황에서 다급한 모세는 백성들 앞에서 이렇게 말합니다.“모세가 백성에게 이르되 너희는 두려워말고 가만히 서서 여호와께서 오늘날 너희를 위하여 행하시는 구원을 보라. 너희가 오늘 본 애굽 사람을 또 다시는 영원히 보지 못하리라. 여호와께서 너희를 위하여 싸우시리니 너희는 가만히 있을지니라.(출 14:13-14) 사실 뒤에 이어지는 구절을 보면 모세는 말은 이렇게 하였으면서도 자신도 어떻게 해야 할지 알지 못하는 상황이었습니다. 하지만 모헤는 백성들이 절망하고 두려움에 떠는 그 순간에 분명한 믿음의 선포를 하였던 것입니다. “너희가 오늘 본 애굽 사람을 다시는 영원히 보지 못하리라.” 무슨 배짱으로 이런 선포를 할 수 있었던 것일까요? 만일에 오늘 본 애굽 사람을 다시 보게 되면 어떻게 하려고 이런 뒷수습이 안 될 배수진의 선포를 한 것일까요? 우리 모두에게는 이런 경험들이 있습니다. 어찌해야 할지 모를 때, 갈 바를 알지 못할 때 말입니다. 하지만 하나님은 모세의 ‘믿음 선포’ 대로 행하셨습니다. 놀라운 대반전, 역전의 드라마를 써 주셨습니다. 
   성도 여러분, 하나님은 가만히 계신 하나님이 아니십니다. 하나님이 어떻게 싸워 주셨습니까? “너는 어찌하여 내게 부르짖느뇨. 이스라엘 자손을 명하여 앞으로 나가게 하고 지팡을 들고 손을 바다 위로 내밀어 그것으로 갈라지게 하라. 이스라엘 자손이 바다 가운데 육지로 행하리라.”(출 14:15-16) 믿음은 실로 절망적인 순간에 바다 바닥의 길을 보는 것입니다. 하나님은 당신의 백성들이 그것을 보지 못하고 그길로 나아가지 않는 것을 이상히 여기셨던 것 아닐까요? 인간적인 상황과 생각으로는 앞으로 나아갈 수 없는 상황이었는데 하나님은 “너는 어찌하여 내게 부르짖느뇨. 너는 어찌하여 앞으로 나아가지 않느냐. 앞에는 바다라고 그래서 이제는 길이 없다고 주저 앉아 있느냐? 믿음을 발휘하라. 그러면 네가 알지 못하는 길이 네 앞에 열릴 것이다.” 하나님은 밤새도록 동풍을 불게 하셨습니다. 그리고 하나님의 사자를 명하여 뒤를 막고 앞을 열어주셨습니다. 앞에서 가던 구름기둥도 뒤로 옮겨 이스라엘 백성들의 진영을 광명함으로 그리고 바로 왕의 군대 진영은 흑암에 거하게 하셨습니다. 출애굽기 14장 20절에 보니까 “밤이 광명하므로 밤새도록 저편이 이편에 가까이 못하였더라”고 하셨습니다. 하나님은 불기둥, 구름기둥 가운데서 애굽 군대를 어지럽게 하신 것입니다. 그리고 다시 바닷물을 합하셔서 그들을 물속에 수장시키셨습니다. 모세의 믿음의 선포대로 “너희가 오늘 본 애굽 사람을 또다시는 영원히 보지 못하리라” 하는 말씀대로 되게 하셨습니다. 정말이지 이스라엘 백성들이 행한 것은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이 모든 것은 하나님께서 싸워주신 것입니다. 모세의 ‘믿음 선포’를 사용하시어 대역전 드라마를 쓰신 것입니다. 

우리에게 주시는 교훈
홍해바다를 건넌 사건을 보면서 우리 교회에 주시는 메시지를 생각해 봅니다. 제가 우리 교회에 와서 목회의 6년간은 매 순간이 홍해바다를 건너는 것과 같았습니다. 하나님은 불기둥, 구름기둥으로 우리 교회와 제 목회를 인도하셔서 기적적으로 코로나를 지나서 여기까지 오게 하셨습니다. 많은 문제들을 해결하고 어려운 상황을 극복하며 홍해를 건너듯이, 하나님의 절대적인 역사로 문제들이 역전되게 하시고 지나오게 하셨습니다. 그러나 우리에게는 여전히 또 다른 홍해가 앞에 있습니다. 아직 가나안 땅에 다다르지 못했습니다. 설령 가나안에 이르렀어도 이스라엘은 또 다시 그 땅을 차지하기 위한 전쟁을 치러야 했다는 것을 생각해보면 인생이란, 그리고 신앙의 여정이란 끊임없이 홍해를 건너는 것인지도 모릅니다. 우리가 비전센터를 연회에 매각하고 큰 대금을 받았지만, 그 건물에 세들어있던 기관들 전세를 빼주고, 또한 오랫동안 하지 못했던 각종 건물 보수공사와 곳곳에 누수되어 상해가는 건물을 손보면서 큰 방수공사를 하였습니다. 꼭 필요한 일이었습니다. 그리고 이자율이 높은 은행 채무를 일부 상환했지만 여전히 많은 부채를 가지고 있습니다. 이자율은 이전보다 배나 높아져서 은행으로 나가는 것이 교회 지출의 많은 부분을 아직도 차지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혹시 성도들은 건물 팔았으니 부채 문제가 해결된 것으로 생각하시는 것 같습니다. 제가 가급적 교회의 어려운 실정을 성도들에게 말하지 않았기 때문이기도 한 듯 합니다. 왜냐면 올해 건축헌금이 작년보다 절반 가량 줄었기 때문입니다. 아닙니다 여러분, 아직도 교회 재정 상태는 매우 어려운 가운데 있습니다. 향후 몇 년간은 높은 이자를 감당하며 버텨야만 할 것입니다. 우리 교회는 사실 매달 매달 버텨가고 있습니다. 올해는 연초에 건축헌금 작정을 하지 않았지만, 성도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력과 기도가 필요합니다. 작년에 하던 만큼은 건축 헌금을 열심히 해주셔야만 우리 교회는 유지될 수 있습니다.  
    저는 홍해바다를 건넌 사건을 보면서 하나님이 주시는 메시지를 생각해봅니다.하나님께서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쉽게 가고, 편하게 가고, 빨리 가는 길을 놔두고 돌아서 가는 길을 택하게 하고, 홍해바다를 건너게 하시며 이 백성들을 인도하시는 의도가 무엇일까? 무엇을 깨달으라고 하시는 것일까? 생각해보지 않을 수 없습니다. 하나님은 당신의 백성이 인생을 살면서 맞이하게 되는 사면초가, 설상가상, 절체절명, 진퇴양난, 첩첩산중, 그 어떤 상황 속에서도 흔들리지 않는 믿음의 백성이 되기를 바라십니다. 그리할 때 하나님을 알지 못하는 불신자들에게는 ‘산 넘어 산’ 일수 있는 환경이 우리 믿음의 백성들에게는 ‘은혜 위에 은혜’가 되는 줄로 믿습니다. 항상 절망의 상황 속에서 대역전의 드라마를 써 오신 우리 아버지께서 오늘의 이 고단함도 변하여 기쁨의 추억이 되게 하실 줄 믿습니다. 이 어려운 상황이 은혜 위에 은혜가 되게 하실 줄 믿습니다. 여러분의 삶에도, 우리 교회에도 홍해가 있지만 걱정하지 마세요. 믿음으로 선포하며 나가면 반드시 홍해를 건너 서게 될 것입니다. 성도 여러분, 조금만 더 힘을 냅시다. 그리고 감사합니다.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관리자

등록일2024-04-28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밴드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설교일자설교제목
2024-07-14

모든 것이 주님의 것입니다

모든 것이 주님의 것입니다 (로마서 14장 1-9절)   로마서 14장의 말씀은 남을 비판하거나 비난하지 말고 함부로 판단하지 말라는 내용입니다. 우리가..

2024-07-07

감사의 근육을 키우는 은혜의 절기

감사의 근육을 키우는 은혜의 절기 (시 57편 1-11절)   오늘은 맥추감사주일입니다. 감사의 창문을 주님께로 열고 지나온 시간들 속에서 감사, 그리고 앞으로 살아야 할 시간들 ..

2024-06-30

감사의 위력

감사의 위력 로마서 1:18-25   이 나라의 형편:사랑하는 성도 여러분을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오늘은 6월의 마지막 주일이자 상반기..

2024-06-23

감사로 확정된 마음

감사로 확정된 마음 시 57:1-11   주님의 이름으로 성도 여러분을 축복합니다. 지난 한 주간 금식하며 나라를 위해, 교회와 가정을 위해, 눈물로 ..

2024-06-16

여호와께서 기뻐하시는 금식

여호와께서 기뻐하시는 금식                         이사야 58:6-12기독교 신앙은 이스라엘이라는 한 민족을 택하시고 오랜 역사동안 그 ..

2024-06-09

피투성이라도 살아야 한다

피투성이라도 살아야 한다 에스겔 16:1-14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주의 날을 기억하고 예배의 자리에 나오신 성도들을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2024-06-02

성령의 권능(權能)

성령의 권능(權能) 사도행전 19:1-7     믿는 자에게 부으시는 성령 세례: 사도행전 19:2“너희가 믿을 때에 성령을 받았느냐, 이르되 아니..

2024-05-26

성령 강림,성령 충만

성령강림, 성령충만 고린도전서 2:12-14   세상으로부터 온 영, 하나님으로부터 온 영 : 고린도전서 2:12   “우리가 세상의 영을 받지 아니하고 ..

2024-05-19

성령강림 사건

성령 강림 사건 사도행전 2:1-4   오늘은 성령강림 사건을 기념하는 성령강림절입니다. 우리에게 오신 성령님은 누구시며 이 세상과 내 삶 속..

2024-05-12

신뢰信賴

신뢰信賴 빌립보서 4:4-7   信賴는 믿고 의지하는 것입니다. 이것은 인간관계의 핵심입니다. 신뢰가 깨지면 관계도 깨지고, 관계가 깨지..